2018-07-04 11:50  |  키즈맘

은평구, 54번째 국공립어린이집 개원

center
[글로벌에듀 차석훈 기자]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에 국공립어린이집 4곳이 새로 문을 열었다. 이로써 관내 국공립어린이집은 모두 54곳이 됐다.

구는 지난 2일 ▷응암2동 백련산힐4차어린이집 ▷녹번동 꽃가람어린이집 ▷구산동 거북마을어린이집 ▷대조동 아롱별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개원했다고 4일 밝혔다.

구는 보육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공동주택 내 어린이집, 우수 민간ㆍ가정어린이집 등을 국공립으로 바꾸는 데 집중하고 있다. 그 결과 2011~2016년 6년간 국공립어린이집 12곳이 새로 생겼다. 지난해에는 10곳, 올해는 14곳을 개원하며 현재 54곳이 완성됐다. 이용 영유아 수는 2560여명이다.

구 관계자는 “저소득층, 맞벌이부부를 위한 시간연장 등 서비스가 제공돼 보육사각지대가 해소될 것”이라며 “보육교사 처우개선과 근무여건 안정에도 도움되는 조치”라고 했다.

김미경 구청장은 “2022년까지 전체 어린이집 대비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을 40%로 높일 예정”이라며 “노후화된 어린이집은 따로 리모델링을 해 쾌적한 공간에서 영유아가 지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석훈 기자 news@globaledunews.co.kr

<저작권자 ©GLOBALEDU,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KIDS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