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15:43  |  키즈맘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지원사업에 239개 대학 신청

center
[글로벌에듀 이근아 기자]
등록금을 반환하는 대학에 1,000억원을 지원하는 교육부 사업에 총 239개교가 신청했다.

교육부는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지원사업' 신청 대학을 분석한 결과 신청이 가능한 대학 총 290개교 중 239개교(82.4%)가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23일 밝혔다.

4년제의 경우 167개교 중 138개교(82.6%)가 신청했으며 전문대학은 123개교 가운데 101개교(82.1%)가 신청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51개교, 비수도권 대학은 87개교로 집계됐다. 서울 소재 대학은 25개교(국공립 5개교·사립 20개교)였다.

전문대학 101개교 중 국공립은 8개교, 사립은 93개교다. 수도권 소재 전문대학은 35개교, 비수도권은 66개교로 파악됐다. 서울 소재 전문대학은 사립만 8개교다.

앞서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대학가에서 등록금 반환 요구가 거세지자 제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확보한 100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번 사업으로 일반대에 760억, 전문대에 240억원이 투입된다.

다만 적립금 1000억원 이상을 보유한 대학은 사업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함에 따라 4년제 20개교와 전문대 2개교는 사업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달 25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적립금 1000억 이상 대학 20곳 대부분이 특별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근아 글로벌에듀 기자 news@globaledunews.co.kr

<저작권자 ©GLOBALEDU,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KIDS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