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7 17:48  |  경제

정읍시, 철도산업 메카 도시 꿈꾼다...12월까지 공사 마무리

center
정읍 철도산업 농공단지 조감도 (사진=정읍시 제공)
[글로벌에듀 이근아 기자]
전북 정읍시가 대한민국 철도산업의 중심지로 거듭나기 위해 철도산업 클러스터 조성 막바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7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18년 8월 입암면 하부리(노령역) 일원에 22만1861㎡(산업시설 14만3128㎡, 주거시설 1757㎡, 지원시설 9617㎡, 공공시설 6만7359㎡) 규모의 철도산업 농공단지 조성사업에 착수했다.

이후 ㈜다원시스 철도공장(전동차량)을 비롯한 철도 관련 기업을 빠르게 유치하면서 정읍 철도산업 도약의 기틀을 마련했다.

정읍시는 철도 연결선로를 포함한 모든 부대시설 공사를 올해 12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전체 산업시설용지 중 75% 분양을 완료했으며, 올해 연말까지 잔여 부지를 모두 분양 완료할 계획이다.

철도산업 농공단지 조성사업에는 모두 210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주변 기반시설 설치를 위해 총사업비 141억을 투입해 시공 중인 철도연결선로 사업은 10월 준공된다.

또 전북도에서 지방도 확·포장 사업으로 도비 27억원을 들여 4차선 진입도로를 완료했다.

유진섭 시장은 “정읍이 대한민국 철도산업의 메카 도시로 떠오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올 연말까지 잔여 부지를 모두 분양 완료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근아 글로벌에듀 기자 news@globaledunews.co.kr

<저작권자 ©GLOBALEDU,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KIDS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