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2 11:37  |  경제

올해 원유가격 동결, 내년 8월 우윳값 인상키로

center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글로벌에듀 나영선 기자]


우유의 원료가 되는 원유(原乳) 가격을 올해는 동결하고 내년 8월에 리터(L)당 21원을 인상키로 했다.

22일 우유업계에 따르면 한국유가공협회와 낙농가는 21일 협상을 열고 ‘올해 가격 동결 내년 8월 인상’을 담은 중재안에 합의했다. 현재 원유 기본 가격은 L당 926원이다.

원유의 기본 가격은 통계청에서 매년 5월 발표하는 우유 생산비의 10% 범위에서 정해진다. 우유 생산비 변동률이 ±4% 미만이면 2년마다 협상이 이뤄진다.

2018년 우유 생산비는 2017년 대비 1.1% 증가해 지난해 협상이 없었던 만큼 올해는 반드시 협상을 해야 했다. 낙농가는 2017∼2019년 증가한 생산비 누적 금액인 23.87원에 ±10%를 적용한 21∼26원을 올려야 한다는 입장이었으나 우유업계는 코로나 19로 인한 수요 감소 등을 이유로 인상에 반대해왔다.

다만 양측이 내년 8월부터 원유 가격을 21원 올리기로 합의하면서 내년 여름엔 우유 가격 줄인상 우려가 재연될 공산이 크다.

업계 관계자는 “근본적으로 원유 가격 산정 방식을 손봐야 할 시점”이라며 “10년 간 이어온 낡은 방식이 현재 상황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유업계와 낙농가는 오는 28일 낙농진흥회 이사회에서 합의안을 최종적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나영선 글로벌에듀 기자 news@globaledunews.co.kr

<저작권자 ©GLOBALEDU,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KIDS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