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10:16  |  정책

충북특수교육원-NH농협은행, 특수교육학생 치료지원 전자카드 MOU

[글로벌에듀 오수현 기자]
충청북도특수교육원이 10일 NH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와 ‘특수교육대상학생 치료지원 전자카드 시스템’ 도입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치료지원 전자카드 시스템’은 특수교육대상학생에게 필요한 치료지원 전자카드다.

그동안 특수교육대상학생들의 치료비는 매월 영수증을 제출받아 지급했지만 이번 협약을 통해 앞으로는 치료지원카드를 이용해 현장에서 바로 결제를 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특수교육대상학생들은 내년 2020년 3월부터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대상 학생 1인당 월 12만원의 치료비를 지원받게 된다.

신사호 원장은 “치료지원 전자카드 시스템의 도입으로 치료지원비 지급 절차가 간소화되고, 예산의 효율적인 관리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특수교육대상학생들의 복지 확대를 위해 행정적 불편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충북특수교육원은 신청한 특수교육대상학생들의 물리치료, 작업치료, 언어치료, 심리치료(음악, 미술, 행동 등) 등 치료비를 지급해왔으며, 올해 2천500여명을 지원했다고 전했다.

또한, 특수교육대상학생의 치료지원 강화를 위해 지난 9월부터 1인당 치료지원비를 월 10만원에서 12만원으로 증액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수현 글로벌에듀 기자 osh@kidstvnews.co.kr

<저작권자 ©GLOBALEDU,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KIDS TV